엠카지노주소 본사 공식 지정 블로그 게임안내

“그들은 여전히 한국에 있다(They are still in Korea).”

지난 23일(이하 한국시간) 그리스 테살로니키 PAOK 여자배구단 사무실. 어렵게 마주 앉은 조지 포가치오티스 PAOK 단장에게 이다영-재영 자매의 거취에 대한 첫 질문을 하려는 찰나 돌아온 답변이었다.

한국에선 이미 지난 15일 오전 자매가 그리스로 출국했다는 보도가 나온 상황이었다.

이날 인터뷰는 포가치오티스 단장의 그리스어 답변을 PAOK 직원이 마이데일리 취재진에게 영어로 통역해 주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혹시 통역이 잘못 전달된 게 아닌지 재차 물었다. 통역 담당 직원은 “쌍둥이는 이곳에 없다. 비자 없인 올 수 없다(The twins are not here. They can’t come without the visa)”고 감독의 말을 다시 전해 왔다.

▲PAOK 단장, 어렵게 입 연 배경은

마이데일리는 여러 경로를 통해 포가치오티스 단장의 휴대전화 번호를 입수했다. 여러 차례 전화를 걸고 문자를 남겼지만 “나중에 이야기하겠다”는 한 줄짜리 문자 외엔 답변을 들을 수 없었다.

그리스에 도착해 그에게 다시 문자를 보냈다. “테살로니키에 와버렸다. 자꾸 귀찮게 해서 미안하지만 1분만 시간을 내 달라”고 썼다. 답변은 없었다.

PAOK 구장 앞에서 꼬박 이틀을 기다린 끝에 포가치오티스 단장을 만났다.

Post Author: mcasino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